여 행/충청도

서산 해미읍성 주차와 입장료 무료

윤 중 2022. 3. 28. 05:59

서산 해미읍성

주차와 입장료 무료

 

 

 

 

 

충남 서산시 해미면 읍내리에 있는 조선시대의

석축 읍성으로서 1417년(조선 태종 17)부터 1421년

(세종 3)까지 축성하였고 면적은 196,381㎡, 둘레 

1,800m, 성 높이 5m에 고려말부터 서해안 왜구를 

효과적으로 방어하는 임무를 담당하던 곳이며 1652년

(효종 3)까지 230여년간 병마절도사영의 기능을 하였다.

1578년(선조 11)에 이순신 장군이 군관으로 10개월간

근무한 적이 있으며 조선시대 말기 천주교 박해와

관련된 유적이 많이 남아있는 사적 제116호이다.

 

 

 

 

 

해미읍성

충남 서산시 해미면 읍내리 

041-661-8005

 

관람시간

매일 06:00~19:00

 

관람요금 : 무료

 

주차료 : 무료

 

 

 

 

 

 

서산 해미읍성 정문인 진남문에 올라서

수문장과 진남문을 향해 사진촬영하는걸

찍는 재미도 좋았다

맞은편 해미 종합상가 내에는 유명한 먹거리가

많이 있으며 뒷골목에도 호떡 등 즐비하다.

 

 

 

 

 

해미읍성 전체의 모습을

진남문에 올라서 찍어봤어요

 

 

 

 

 

 

조선시대 주요 병영의 깃발

 대오방기 : 진중에서 방위를 나타내는 큰 군기

 문기, 초요기, 순시기, 영기, 수자기 등이다.

 

 

 

 

 

 

 

재미있는 표정의 문지기 인감?

 

 

 

 

옛적에 사용하였던 다양한 종류의 무기들

 

 

 

 

 

 

해화읍성 회화나무

1790~1880년대에 이곳 옥사에 수감된 천주교 

신자들을 끌어내어 이 나무의 동쪽으로 뻗어있던 

가지에 철사줄로 머리채를 매달아 고문하였다 한다.

 

1989년 요한 바오로 2세의 방한 이후 25년 만인 2014년

 8월 15일 프란치스코 교황이 이곳을 방문하여 「제6회

아시아 청년대회」에 참가한 23개국 6,000여 명의 아시아

젊은이들에게 평화와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는 폐막미사

를 집전하였다.

 

 

 

 

 

 

해미읍성 옥사

해미읍성은 우리나라 천주교와 깊은 연관이 있는

곳으로 교도들을 투옥하고 문초했던 역사적 사실을

바탕으로 터만 남아있던 옥사를 복원하였다.

 

 

 

 

조선시대의 형벌은 명나라의 대명률을 적용 형벌의

근간은 태, 장, 도, 유, 사의 오형이었고 법체계는

태조가 즉위하면서 그 기틀을 갖추었으며 성종 때

경국대전에서 구체화하였다.

 

 

 

 

 

 

민속가옥

조선시대 민가의 말단관리인 서리의 집이고

우측에는 민가의 상인 집을 재현하였다.

 

 

 

 

 

 

 

전통 혼례식 장면의 토포존

나중에 남는 건 사진뿐이라오

연인끼리, 친구끼리, 동료끼리 많이 찍어 두세요

 

 

 

 

커다란 가마솥의 부뚜막을 보니 오일장이나

장터 등에서 팔팔 끓여서 주는 장터국밥을

반주와 함께 먹고 싶은 생각이 간절하다.

 

 

 

 

 

동헌

동헌은 병마절도사를 비롯한 현감 겸영장의

집무실로서 관할지역의 일반 행정업무와 재판

등이 행해지던 건물이다. 해미 현감 겸영장은

인근 12개군, 현의 병무행정과 토포사를 겸한

지위였다.

 

 

 

 

 

 

병마절도사나 현감 겸영장 등의 집무실

 

 

 

 

 

해미읍성 객사

 

 

 

 

 

해미읍성의 관람을 마친 후

해미 종합상가 뒷골목을 포함한 인근에는

백종원 골목식당 등 관광객에게 인기가

높은 메뉴별 해미 맛집이 모여있습니다.

 

 

 

 

 

해미 종합상가 내 백종원 골목식당에서

소개한  북경반점의 간짜장과 함께

뒷골목에 있는 해미호떡 그리고 주차장 쪽

도로변에 잇는 해미당 카페 등입니다.

 

 

 

 

 

서산에 여행 왔으면 서산 9경은

해미읍성, 마애여래 삼존상, 간월암, 개심사,

팔봉산, 가야산, 황금산, 서산한우목장,

삼길포항 등을 구경하시고 서산 맛집은

여행에서 빠질 수 없는 필수이겠지요